본문 바로가기

문화도시부천

보도자료
  • 소식
  • 보도자료
문화도시 부천, 한 달간 이야기 축제로 풍성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3.11.03
조회수
302
문화도시 부천, 한 달간 이야기 축제로 풍성

- 상동호수공원에서 ‘2023 도시이야기 페스티벌성황리에 개막
- 1125일 부천시청 잔디광장 시민이야기 트리점등으로 마무리

 

부천에서 한 달 동안 시민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펼쳐지는 ‘2023 도시이야기 페스티벌이 성황리에 막을 올렸다. 

부천문화재단(대표이사직무대행 박경식, 이하 재단)은 지난 1022‘2023 도시이야기 페스티벌 말걸음을 잇다의 개막행사를 상동호수공원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이야기라는 주제 아래 문화도시 부천의 폭넓은 문화사업을 담아내는 축제이다.

개막행사는 주제별 걷기 코스를 따라 걸으며 마음속 이야기를 꺼내는 이야기 걷기, 시민들이 직접 신청한 사연을 고민 상담과 맞춤 노래로 풀어낸 이야기 스테이지, 부천 예술가·작가의 체험 부스로 조성된 이야기 놀이터 등 쉽고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됐으며, 3,0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하며 큰 호응을 이끌었다.

기간행사는 1125()까지 총 35일간 부천 전역에서 진행되며, 예술 걷기, 문화도시 시민총회, 찾아가는 콘서트가 진행된다. 

먼저 114()부터 진행되는 예술 걷기 프로그램은 걷기와 움직임을 예술 치유와 연계해, 지역 예술가로 구성된 걷기 리더의 해설과 함께 부천 골목골목을 걷는다. 사전 신청을 통해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사랑스럽고 든든한 음악 산책’, ‘걷다가 찾게 될 잃어버린 나의 근력’, ‘걷다가 만나는 몽글몽글 가을 스케치’, ‘공방 까페 1인 공장 여긴 어디 호기심 춘의동 골목 걷기등 각기 다른 4개 주제로 구성되며 프로그램 특성에 맞춘 웰컴 걷기 키트도 제공된다.

1116() 판타스틱큐브에서 의결권을 가진 시민들이 스스로 문화도시 부천의 미래를 결정하는 문화도시 시민총회도 열린다. 부천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시민 위원들이 모이는 자리로, 문화도시 사업보고, 시민기획단 분과할동 보고, 참여자 네트워크가 진행된다. 

또한 관내 중·고교에 트럭 무대가 직접 찾아가 음악을 통한 휴식을 선물하는 찾아가는 콘서트도 이어진다. 도시다감:감정사전을 토대로 곡을 만든 부천의 아티스트 밴드 호아가 공연한다. 13일 부일중학교를 시작으로 사전 신청된 5개 중·고교에서 진행된다. 이 밖에도 공연·전시·영상제 등 다채로운 문화 행사들이 예정돼 있다.

온라인으로 축제에 참여할 수 있는 부천 시승격 50주년을 기념한 <말걸음을 잇다 - 랜선 걷기 챌린지>가 축제 개막과 함께 진행되고 있다. 부천 시내 5만 보를 걸으면 추첨을 통해 상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로 워크온애플리케이션에서 신청할 수 있다.

폐막행사는 오는 1125()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가수 노브레인이 부천 시민들의 감정을 토대로 만든 뮤직비디오도 선보이며, 시민 각양각색의 이야기를 빼곡히 담은 시민이야기 트리광장이 조성돼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야기 트리광장은 연말까지 부천의 대표적인 사진 명소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2023 도시이야기 페스티벌의 행사별 일정 및 참여 방법은 재단 누리집(www.bc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상세 안내 : https://www.bcf.or.kr/cust/noti/noticeDetail.act?ArticleId=19928&sArticleCategoryId=

 

 

▲‘2023 도시이야기 페스티벌’ 개막행사 _ ‘이야기 스테이지’ 이야기 상담소 현장
(오른쪽부터 시민 MC 김해영, 시민 MC 한준탁, 이화윤, 아동 위원 김시우, 아동 위원 이진유, 이광순)